'北백신 지원' 이인영, 이번엔 접경지역 감염병 대응센터 제안
'北백신 지원' 이인영, 이번엔 접경지역 감염병 대응센터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백신 지원 발언 이후 감염병 대응센터 짓자며 "머지 않은 시기에 새 여건 조성될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자고 했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0일 남북 보건의료협력을 강조하면서 북한에 접경지역 감염병 대응센터를 짓자고 제안하고 나섰다.

이 장관은 20일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모두발언에서 “머지않은 시기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돼 보급되면 한반도에는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새로운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며 “남북 접경지역 어느 곳에 남북 감염병 대응센터를 세운다면 보건 위기가 일상화된 뉴노멀 시대에 한반도는 안전하고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제안에 주목하고, 실현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18일 KBS 9시 뉴스에 출연해 “만약 남북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한으로서는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로부터 좀 벗어나는 이런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며 “(코로나 백신이)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북 백신 지원을 제안했다. 최근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아직 국내에 백신이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북한에 대한 지원 방안을 거론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통일부는 이 장관 발언이 “남북간 코로나19 공동협력 의지와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원론적 발언이었다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주민 모두의 생명 안전보호, 안전한 남북협력,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국제사회 기여 등 여러 측면에서 협력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이런 차원으로 (장관의 발언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