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추미애, 윤석열 때리기 위한 때리기...'대항마' 떠오르는 것 즐겨"
하태경 "추미애, 윤석열 때리기 위한 때리기...'대항마' 떠오르는 것 즐겨"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20 14:37:37
  • 최종수정 2020.11.2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사건 본질은 秋-尹 갈등 아니라 대통령 실종 사건...맨날 싸우는데 보스가 정리 해줘야"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다툼이 ‘정치적 노이즈’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근거를 가지고 윤석열 때리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때리기 위한 때리기다. 추 장관이 계속 정치적 소음을 일으키는 것으로 속셈이 뻔히 보인다”라며 “(추 장관이) 자꾸 뉴스를 만들어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뉴스의 중심에 등장하고, 추 장관이 ‘윤석열 대항마’로 떠오르는 걸 즐기고 있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윤 총장도 흠집이 많이 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본질은 추-윤 갈등이 아니라 대통령 실종 사건”이라 정리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 다 대통령이 임명한 거고, 자기 밑에 두 사람이 맨날 치고받고 싸우는데 보스가 정리를 해줘야지 않겠나”라며 “(두 사람의 갈등이) 국민들을 피곤하고 지겹게 만들고 있다”고 했다.

추 장관의 ‘때리기’가 윤 총장이 사퇴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하 의원은 “아니다. 그만두면 추 장관이 심심해 윤총장이 그만두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라며 “(추 장관에겐) 타깃이 필요하다. 야권에서 지지율이 제일 많이 나오니까 윤 총장을 지렛대로 자기가 여권의 대권주자로 서보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두 사람의 갈등과 대립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추 장관 해임’이라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윤 총장을 해임하려면) 아주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증거가 있어야 되는데 아직 그런 증거는 없고 모함 정도밖에 없기 때문에 힘들 것”이라며 “윤 총장도 소위 권력수사를 지켜내기 위해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에게 서울시장 출마를 권유하며 “(추 장관이) 강성 지지층의 지지를 얻고 있기 때문에 경선에서 상당히 유리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