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서초구청장, 지자체장 최초 ‘납세자 권익상’ 수상..."재산세 감경정책 좋은 평가 받아 기뻐"
조은희 서초구청장, 지자체장 최초 ‘납세자 권익상’ 수상..."재산세 감경정책 좋은 평가 받아 기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한국납세자연합회가 주는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 

서초구는 한국납세자연합회가 19일 개최한‘제9회 납세자 권익상’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이 세정 부문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납세자연합회는 납세자의 정당한 권익 보호와 건전한 납세 풍토를 조성, 조세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민단체다. 납세자 권익상은 납세자 권익 증진을 위해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상이다. 입법, 세제, 세정, 세무, 학술, 언론, 납세 7개 분야로 나눠 선정하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세정 분야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이 납세자 권익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2년 1회 시상식 때인 박훈 시립대 교수를 제외하고는 지금까지 모두 국세청 고위 간부가 수상했다. 

조 구청장은 세정 분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재난상황에서 재산세의 급격한 상승으로 힘들어하는 납세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재산세 경감 조례 선제적 공포 ▲찾아가는 세무설명회 개최 ▲지방세 자동계산기 홈페이지 구축 운영 ▲세무법률 무료상담 창구 운영 ▲지방세 납기 문자알림 서비스 시행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해 납세자 권익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 25개구 가운데 유일한 야당 구청장이라 1대 24의 상황에서 재산세 감경을 홀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제 뒤에서 많은 분들이 소리없이 응원해 주고 계시다는 것을 다 시 한번 느꼈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서초구는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재난 상황에서‘세금폭탄’으로 고통받는 수많은 주민의 의견에 귀 기울여 재산세 경감 조례('서초구 구세조례 일부개정조례안')를 공포한 바 있다. 

이 조례의 골자는‘공시가격 9억원 이하 주택을 보유한 1가구 1주택자의 재산세 중 자치구 몫인 50%를 환급해준다’는 것으로, 투기 목적이 없는 1가구 1주택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든 조례다.

그러자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서초구의 재산세 경감 조례에 대해 대법원에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하는 동시에 조례안의 효력을 정지시키는 집행정지신청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 조은희 구청장은 “재산세 감경정책을 추진한 이유는 유례없는 전염병 사태에서 재산세 폭등으로 삶의 기초마저 흔들린 구민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의욕적으로 추진한 정책이 시민단체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 서울시가 제소한 탓에 당장은 재산세를 돌려드리지 못하지만 대법원에서 반드시 승소해 재산세를 환급해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