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두 아들 재산 32억 논란에…"장인이 증여, 민주당 검증"
금태섭, 두 아들 재산 32억 논란에…"장인이 증여, 민주당 검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각서 제기한 자녀 재산 형성 의구심에 "장인 증여...공인 재산과 신상 의문 제기는 당연한 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자녀 재산 의혹이 불거진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장인의 뜻에 따라 가족이 집을 공동소유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돌아가신 장인이 2015년 말 식구들에게 집을 한 채 증여했다.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고 당연히 증여세를 모두 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이 집은 전세를 줬고, 보증금은 예금 형태로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승수 세금도둑잡아라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금태섭 전 의원의 장남, 차남의 재산이 각 16억원이 넘는다"며 "그 자금 출처는 어디인지, 증여세는 제대로 냈는지 궁금하다"며 재산 형성 과정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김정란 상지대 문화콘텐츠학과 명예교수(시인)도 이날 페이스북에 "아들 둘에게 각기 16억씩 물려준 금태섭이 조국 전 장관이 청년세대에게 절망감을 안겨 주었다고 강하게 비난했었다"며 "돌이켜보면 이 사람은 근본적으로 민주당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2016년 국회의원에 출마하면서 이 집을 포함해 모든 재산을 투명하게 공개했다"며 "민주당의 검증과 공천을 거쳐 당선됐고, 4년간 공직자로서 절차에 따라 모든 재산을 등록하고 공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당과 정부가 2주택 이상 보유 의원들에게 주택 처분을 권유했을 때는 이에 따랐다"며 "퇴임 후에도 큰 변동은 없다"고 설명했다.

금 전 의원은 "선거를 앞두고 공인의 재산과 신상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좋은 부모님과 환경을 만나 혜택받은 삶을 살고 있다는 사실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