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평검사 2명 보내 윤석열 감찰 시도...대검 “총장 망신주기” 반발
추미애, 평검사 2명 보내 윤석열 감찰 시도...대검 “총장 망신주기”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계 무시하고 박은정 감찰담당관에 감찰 지시한 정황도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법무부 소속 평검사 2명이 대검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관련 대면 조사를 시도했다가, 대검찰청의 반발로 돌아간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검찰 내부에서는 “무리한 감찰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실에 파견 근무 중이던 평검사 2명은 전날 오후 2~3시쯤 대검을 방문해 공문을 가져왔다며 윤 총장 감찰 조사를 요구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의 처가(妻家) 의혹 등으로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감찰을 지시한 이후 법무부 감찰관실에 파견을 온 검사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측은 “사전 자료 요구 없이 평검사 2명을 보내 대면 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법무부가 검찰총장을 망신주려는 것 아니냐”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대검 정책기획과장은 평검사 2명이 들고 온 공문 봉투를 뜯지도 않은 채 법무부 측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검 측은 류혁 법무부 감찰관에게 항의 차 연락했는데 류 감찰관은 “나도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고 대검 측은 설명했다. 이에 법조계에서는 “추 장관이 류 감찰관을 거치지 않고 그 밑의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에게 직접 지시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 감찰담당관의 남편은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으로, 이 부장은 검찰 내 친정부 인사로 분류된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