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의 대단한 결정, 정자 기증 받아 엄마 됐다...배현진 "아름다워요"
사유리의 대단한 결정, 정자 기증 받아 엄마 됐다...배현진 "아름다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 기증 받아 아들 출산
네티즌들 축하 메시지 이어져..."멋있다!" "어려운 결정이었을텐데 대단하다"
평소 친분 있던 배현진 의원 "그 어떤 모습보다 아름다워요"
방송인 사유리가 16일 KBS 인터뷰에서 공개한 사진. 이달 초 출산한 아들을 품에 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사유리가 16일 KBS 인터뷰에서 공개한 사진. 이달 초 출산한 아들을 품에 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41)가 16일 밤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고 밝히면서 네티즌들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사유리와 친분이 있던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어떤 모습보다 아름답다"고 했다.

사유리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해주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또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습니다"라고 했다.

결혼을 하지 않은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유리는 이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자연 임신이 어렵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의사가)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것이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고 임신 결정 배경을 밝혔다. 네티즌들은 "멋있다!" "굉장히 어려운 결정이었을텐데 대단하다" "아이와 함께 행복하시길" 등의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배현진 의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배현진 의원 인스타그램 캡처)

배현진 의원은 사유리의 인스타그램에 "전직 아나운서가 인증해드리는 멋진 글솜씨. 오늘도 마음 짜르르하게 감동하고 갑니다"라며 "사유리씨 그 어떤 모습보다 아름다워요"라고 축하했다. 배 의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과거 사유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축하하고 #축복해주세요 #아가도 #엄마도 #전부 #건강하자’고 올렸다.

한편 사유리와 배 의원은 2013년 한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사유리는 당시 MBC 아나운서였던 배 의원이 반말로 자신을 불러 당황했는데 실제로 본인이 4살 더 많아 당황했다는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오해가 풀린 뒤 더 친해졌다. 사유리는 1979년생, 배 의원은 1983년생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