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위병 연상시키는 '대깨문'들...옳고 그름 따지지 않고 "우리가 추미애다"
홍위병 연상시키는 '대깨문'들...옳고 그름 따지지 않고 "우리가 추미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장관 응원합니다' 靑청원 1만 훌쩍 돌파...與정청래, 극렬 지지층 달래긴커녕 되려 선동
정상적인 국민들, '대깨문'들 비판...한 네티즌 "'대깨문'들은 대한민국 갉아먹는 기생충"
문재인 대통령(左),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를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들이 폭주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조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안하무인' 언행을 지적하고 있지만, '대깨문'들은 되려 "우리가 추미애"라고 무조건적으로 추미애 장관을 옹호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연말 '조국 사태'의 데자뷔 현상이다. 정치권에선 60~70년대 중국 문화대혁명 시대 잔혹하고 철없는 홍위병 시대가 떠오른다고 혀를 내두르고 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검찰개혁을 끝까지 완수하겠다는 추미애 장관 응원합니다'라는 청와대 청원 게시물을 올렸다. 3선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극렬 지지층을 달래긴커녕 되려 선동한 것이다. 정청래 의원은 "검찰개혁 국면에서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니까 공격을 받는 것"이라며 "검찰개혁의 시대, 주무 장관으로서 추미애의 운명이다. 그래서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에는 "지금 언론, 야권, 보수층 지지자들은 추미애 장관 사퇴하라 등 엄청난 공격을 하고 있다" "추 장관 뒤에는 깨어있는 시민 분들이 많이 있다는걸 명심하시고 검찰개혁에 끝까지 완수하시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3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13일 만에 무려 1만 2400여명이 동의했다.

'대깨문'들은 소신 언행으로 지극히 상식적인 국민들의 박수를 받은 민주당 소속 정성호 예산결산특별위원장까지 마녀사냥했다. 정성호 의원은 지난 12일 예결위에서 야당 의원의 질의를 계속 끊어먹고, 신경질을 부린 추 장관을 향해 "정도껏 하세요, 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대깨문'들은 "역시나 이재명 끄나풀이었다" "어디서 우리 추 장관님한테 소리를 질러?" "다음에도 이런 식이면 국물도 없다"는 등의 막말과 함께 비난을 퍼부었다. 정 의원은 다음날인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본질은 사라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라며 "딱 한 마디 했더니 하루종일 피곤하다"고 개탄했다.

정상적인 대다수 국민들의 생각은 '대깨문'들과 많이 달라 보인다. 한 네티즌은 '대깨문'들의 행태를 비판하며 "옳고 그름, 상식과 비상식이 거꾸로 가는 나라. 지금 문재인 정권의 모습이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 '대깨문'들은 대한민국을 갉아먹는 기생충"이라고 분노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무슨 사이비 종교 단체 같다. 대한민국의 악성 암세포 '대깨문'들을 즉시 도려내야 나라가 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