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상관이 동부지검장 고발한 사건, 중앙지검서 수사
‘秋아들’ 상관이 동부지검장 고발한 사건, 중앙지검서 수사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15 14:33:14
  • 최종수정 2020.11.1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아들 상관 명예훼손 혐의로 김관정 지검장 고발
지원장교 “秋아들 탈영 무혐의 처리하려 소설 썼다”
김관정 현 서울동부지검장./연합뉴스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부대 상관이었던 미2사단 지역대 지원장교 김모 대위 측이 “나를 거짓말쟁이로 몰고 사건을 무혐의 처리했다”며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에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다. 앞서 김 지검장은 “내가 책임지겠다”며 대검의 보완 수사 요청을 무시하고 추석 연휴 직전 서씨의 ‘군 휴가 미복귀’ 사건을 추석 연휴 직전 무혐의 처리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조만간 서울고검이 재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6일 김 대위 측이 김 지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했다. 김 대위 측이 지난 4일 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 지 이틀만이다. 김 대위 측은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 지검장이 “(김모) 지원장교가 4회 조사를 받았는데 한 번도 진술이 일치하지 않았다” “지인 휴대폰을 디지털 포렌식(복구)했는데 어떻게 (본인) 책임을 모면하려고 했는지 다 나왔다” “지원장교가 저희가 압수 수색하기 전에 앱을 통해서 (휴대전화 기록을) 지운 상태였다” 등의 답변을 한 것이 허위사실이라며 김 지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김 대위 측은 고발장에서 “김 지검장은 지난달 19일 국민이 지켜보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무혐의 수사 결과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피하고자 무혐의 결정 원인을 김 대위에게 전가하고 악의적인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밝혔다. 또 “4회에 걸친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일부러 거짓말을 한 사실이 없고 당시 사용하던 휴대전화에서 여자 친구 사진 외에 아무것도 삭제하지 않았다”며 대검에서 동부지검이 제출한 김 대위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분석한 결과, 김 대위가 고의로 자료를 삭제하지 않은 점을 확인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달 말 추 장관 아들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서울동부지검에 해당 사건을 다시 수사해 달라며 항고장을 제출했다. 이에 서울동부지검은 관련 절차에 따라 지난 13일 사건 기록을 서울고검으로 넘겼다. 서울고검은 해당 자료를 검토한 뒤 재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추석 연휴 이틀 전인 지난 9월 28일 서울동부지검이 추 장관 아들 사건을 무혐의 처리하겠다고 대검에 보고하자, 대검에서는 “지원장교와 아들 서씨의 진술이 엇갈린다”며 보완 수사를 지시했다. 하지만 김 지검장이 “내가 책임지겠다”며 무혐의 처리 결과를 그대로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