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덮친 우한코로나...조현우-권창훈-황인범-이동준 확진
벤투호 덮친 우한코로나...조현우-권창훈-황인범-이동준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예정된 멕시코와의 평가전 개최 여부 불투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벤투호에 비상이 걸렸다. 오스트리아로 해외 원정을 떠난 국가대표 축구대표팀에서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4일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현지 시간 12일 오후 5시 진행한 코로나19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조현우(울산), 황인범(루빈 카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고 공지했다.

협회는 "5명 모두 증상은 없는 상태"라며 "선수와 스태프 전원은 FIFA와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다. 선수단 건강을 최우선으로 두고,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며 필요한 조처를 하는 중"이라고 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현지 시간 14일 오전 8시 우한코로나 진단 검사를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는 "재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와 협의 후 경기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협회는 오스트리아에 도착한 후 숙소와 훈련장 외에는 가지 못하게 하는 등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또 호텔의 한 층 전체를 사용하는 등 방역에 힘썼다. 하지만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멕시코와의 평가전은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한국 시간 15일 오전 5시 오스트리아 비너노이슈타트슈타디온에서 멕시코와 친선경기를 치르고, 17일 오후 10시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와 대결이 예정돼 있다. 지난해 11월 19일 브라질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평가전을 치른 이후 처음 갖는 해외 원정 경기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