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센 또 '11K'...두산, PO 1차전서 KT 3-2 제압
플렉센 또 '11K'...두산, PO 1차전서 KT 3-2 제압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10 11:20:39
  • 최종수정 2020.11.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한국시리즈 진출 80% 확률 선점...플렉센 두 경기 연속 '괴력투'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t wiz의 경기. 1회말 두산 선발 투수 플렉센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t wiz의 경기. 1회말 두산 선발 투수 플렉센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을의 팀' 두산 베어스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청신호를 밝혔다.

두산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선발 크리스 플렉센의 호투와 대타 김인태의 결승타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다.

단기전에서 1차전 승리의 중요성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난해까지 5전 3승제로 열린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경우는 80%(30번 중 24번)에 달한다. 두산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두산은 지난 시즌을 포함해 포스트시즌 7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경기는 종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으로 펼쳐졌다. 두산 선발 플렉센과 KT 선발 소형준 모두 눈부신 호투로 양팀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하지만 두산이 KT의 불펜을 무너뜨렸다. 8회부터 쿠에바스-김재윤-조현우를 두들기며 3점을 냈고, 승리를 가져갔다.

KT는 신예 소형준이 100구를 던지며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선발 자원 쿠에바스의 8회 불펜 투입도 실패로 끝났고, 마무리 김재윤도 무너졌다.

반면 두산은 막판에 강했다. 두산 선발 플렉센은 7⅓이닝 4피안타 2볼넷 11탈삼진 무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플러스(QS+) 호투를 펼쳤다. 지난 4일 LG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로 나서 6이닝 11탈삼진 무실점을 만들었고,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뽑았다. 역대 포스트시즌 최초 기록이다. 마무리 이영하가 2점을 주긴 했지만, 김인태가 9회 대타로 나서 결승 적시타를 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한편 플레이오프 2차전은 10일 오후 6시 30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두산은 우완 사이드암 최원준, KT는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선발로 예고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