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정형돈, 불안장애로 다시 방송활동 중단..."치료 전념할 것"
개그맨 정형돈, 불안장애로 다시 방송활동 중단..."치료 전념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측 "정형돈이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졌다"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정형돈 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 다 할 것"
개그맨 정형돈.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정형돈.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정형돈이 불안장애 증세가 다시 악화해 4년 만에 방송활동을 중단한다.

정형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5일 "정형돈이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졌다"며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상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은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역시 정형돈 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정형돈이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여러분께 다시 밝은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했다.

정형돈은 이에 현재 출연 중인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등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정형돈은 앞서 지난 2016년 1월에도 불안장애 증상으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했다가 약 9개월 만에 복귀한 바 있다.

정형돈의 방송활동 중단 소식에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자 그의 아내 한유라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위로의 디엠, 톡들 그리고 묻고 싶어도 묵묵히 기다려주는 지인들까지. 마음 다 알아요. 다 고마워요"라고 감사를 표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