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2명 구속영장 청구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2명 구속영장 청구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05 14:30:14
  • 최종수정 2020.11.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드 돌려막기’ 가담한 스킨앤스킨 이사 이모씨 구속기소
펀드 운용사인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연합뉴스
펀드 운용사인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연합뉴스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옵티머스 측에서 로비를 벌인 의심을 받는 로비스트 두 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기모씨와 김모씨 등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과 배임증재, 상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또 옵티머스의 ‘펀드 돌려막기’에 가담한 혐의로 화장품회사 스킨앤스킨의 이사 이모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전날 구속기소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