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산업부 압수수색...‘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관련
검찰, 산업부 압수수색...‘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관련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05 14:30:49
  • 최종수정 2020.11.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지정책관실과 기획조정실, 대변인실 등 전격 압색
원전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국·과장 등 압색 대상
월성 1호기 경제성평가 관여한 한수원도 압색
검찰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과 관련해 5일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2020.11.05/연합뉴스

검찰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과 관련해 5일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5부는 정부세종청사 산업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월성 1호기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감사원은 지난달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가 불합리하게 저평가됐다”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원은 산업부 관계자들이 감사 당일 새벽 세종청사 사무실에 들어가 관련 자료 444건을 삭제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산업부 에너지정책관실과 기획조정실, 대변인실 등 광범위한 부서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7~2018년 원전 관련 업무 담당자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국·과장들의 자택과 휴대전화 등도 압수수색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검은 “곧 관련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달 월성 1호기 관련 감사를 진행하며 수집한 관계자들의 진술서와 증거자료 등 ‘수사 참고 자료’를 검찰에 넘긴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관련 고발을 접수한 뒤 사건을 정부세종청사를 관할하고 있는 대전지검 특별수사 담당 부서에 배당한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또 이날 월성 1호기 경제성평가에 관여한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