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국감] 野김정재 "박원순, 침실에서 부적절한 행동"...與의원들 발끈하며 고성
[운영위 국감] 野김정재 "박원순, 침실에서 부적절한 행동"...與의원들 발끈하며 고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들의 눈물겨운 '내 편 감싸기'...소리 지른다고 박원순 성추행 덮여지나?
김정재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무릎에 입술 맞추는 등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 조사해야"
민주당 문정복 등 극렬 반발..."정확하게 사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가운데 뒷모습)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가운데 뒷모습)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발끈하며 고성을 질렀다. 일각에선 좌파들의 '내 편 감싸기'가 눈물겨울 지경이라고 조소했다.

김정재 의원은 30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상대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의 박 전 시장 이야기를 듣던 문정복 민주당 의원 등은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 한다" "기본이 아니지 않나" 등의 고성을 지르며 극렬 반발하고 나섰다. 김태년 운영위원장이 이들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소란은 계속 이어졌다.

김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태년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다. 김 위원장은 "질의를 하라. 질의를 안 할 건가"라고 맞받았고, 김 의원이 재차 반발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김 위원장은 결국 김 의원의 항의를 받아들여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했고, 김 의원은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당당히 말한 후 국감은 계속 이어졌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이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도가 지나쳤다"고 김정재 의원을 비판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에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