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술접대 의혹’ 검사 신상 공개 논란되자...“왜 다큐로 받아들여”
박훈, ‘술접대 의혹’ 검사 신상 공개 논란되자...“왜 다큐로 받아들여”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30 14:41:19
  • 최종수정 2020.11.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훈, 김봉현 옥중편지 근거로 술접대 의혹 관련 검사 신상공개
“내가 설득해 편지 받아내고 모든 것을 뒤집었다” 주장도
논란 커지자 "김봉현 만난 적도 없다...언론에 헛웃음 나와"
시민단체, 박훈 명예훼손죄로 고발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박훈 변호사가 30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편지에서 주장한 ‘검사 술접대’ 의혹의 당사자인 현직 검사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깐다. 저 쓰레기가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박 변호사는 이 글에서 A검사의 실명과 얼굴, 사법연수원 기수, 출신학교, 취미, 가족구성원 등 약력이 적힌 프로필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박 변호사는 다른 글에서 “김봉현은 내 금호고 8년 후배다”며 “내가 9월21일 설득해 (편지를) 받아 내고 모든 것을 내가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 박 변호사의 글을 공유하며 A검사의 신상을 퍼뜨렸다. 조 전 장관은 “박훈 변호사의 실명 공개. 큰 사회적 물의가 일어난 사건의 수사 및 감찰 대상자이므로 공개의 공익이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 당시 A검사를 특정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편지를 공개하며 “지난해 7월 B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 그중 한명이 라임 수사팀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B변호사는 “김 전 회장과 술자리를 한 적은 있지만 현직 검사들을 소개하는 술자리는 없었다”며 “지난 4월 김 전 회장을 면회했을 당시 라임 수사팀 검사를 알려달라는 부탁을 받고 알려줬던 부부장검사를 술접대 검사로 둔갑시킨 것”이라고 반박했다.

법조계에서는 김 전 회장의 옥중편지 신빙성이 흔들리는 만큼 ‘검사 술접대’ 의혹 역시 검찰 수사로 진위를 면밀하게 가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옥중 편지에서 검찰이 야당 정치인 수사는 뭉갰다고 주장했지만 윤 총장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인사 수사는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옥중 편지에 언급된 야당 정치인의 실명 등을 공개한 바 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이날 박 변호사를 상대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사준모는 “김 전 회장 옥중 편지에 적힌 내용이 진실인지 여부에 대해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박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편지 내용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믿고 피해자 신상을 공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변호사가 피해자를 ‘쓰레기’라고 지칭하고 있어 주관적 감정이 많이 반영됐다”며 “현재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박 변호사가 게시한 글이 비방의 목적과 반대되는 공익을 위한 목적으로 했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한편 박 변호사는 자신이 ‘술접대 검사’ 의혹을 받는 현직 검사의 신상을 공개한 것이 언론 등에서 논란이 되자, 이날 오후 다시 글을 올리고 “‘믿거나 말거나’ 희화시키는 글을 썼더니 그걸 다큐로 받아쓰는 언론을 보고 웃음만 나온다”며 “나는 김봉현을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