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이보기]靑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 아냐”...야당 뺨 때리고 끝난 문 ‘소통’-’협치’
[깊이보기]靑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 아냐”...야당 뺨 때리고 끝난 문 ‘소통’-’협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이전 정부서 만들어진 경호지침 따른 것”
의회 모욕 반발에도...“경호처장은 아쉬움과 유감 표해” 입장 대신 전달
문 대통령은 야당과의 ‘소통’ ‘협치’ 강조...청와대는 야당 뺨때려
경호처 해명도 당초와 달라져...“직원 실수” -> “경호지침 준수”
‘야당 우습나’ 청와대의 인식 드러내
신체수색 시도에 항의하는 주호영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대통령경호처가 28일 오후 ‘야당 원내대표 몸수색 논란’에 대하여 “경호업무지침에 따른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또한 “경호처장은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다”고 유감의 입장을 대신 전하기도 하였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직전 여야 대표 환담장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경호처 직원이 자신의 신체를 수색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환담회에 불참했다. 주 원내대표와 달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신체수색 없이 신원, 비표 확인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1) 경호처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 아냐”-“이전 정부에서 만든 지침”

경호처는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행사장 참석자 전원 검색이 원칙”이며 “국회 행사의 경우 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 검색을 면제하지만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자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원내대표가 대표와 동반 출입하는 경우에는 관례상 검색을 면제해왔다”면서도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 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해 경호 검색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호처는 “이 경호지침은 현 정부가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되어온 것”이라고도 밝혔다.

(2) 문 대통령은 ‘소통’과 ‘협치’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에 앞서 여야 대표들과 가진 환담 자리에서 “국회하고 자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향후 “코로나 상황을 봐가면서 당 대표님들은 다시 한 번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제외한 채 박병석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정의당 김종철 대표 등만 참석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의혹 특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대한 항의 표시로 미리 불참을 결정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도 “우리 국회는 협력의 전통으로 위기 때마다 힘을 발휘했다”면서 “국민은 국난극복을 위해서 초당적 협력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했다.

(3) 청와대는 야당 뺨 때린 격...‘야당 우습나’ 해명도 당초와 달라져

그러나 청와대는 흡사 ‘화전양면 전술’처럼 대통령의 말과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나 경호처가 야당 원내대표가 당사자인 논란을 두고 경호처장의 직접 사과가 아닌, 입장문을 통해 ‘아쉬움’과 ‘유감’을 대신 전달한 부분은 청와대가 야당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를 분명하게 드러낸다. “의회를 노골적으로 모욕했다”는 국민의힘의 강한 반발이 나왔음에도 그러한 것이다.

당초 해명도 달라진 부분이 있다. 사건 직후 경호처는 “현장 직원들의 실수였다”고 하였으나, 오후 공식 해명에선 “지침에 따른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마치 ‘원칙을 너무 잘 지켜서’ 일어난 사건이라고 간주하는 듯한 모습이다.

이는 ‘현장 직원의 실수’라고 한다면 경호처 직원들이 대통령 행사 참석자들의 얼굴도 몰랐다는 의미로, 경호 실패라는 비판을 받게될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호팀이 야당 원내대표를 신체 수색하는 전례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반발하고 “청와대 시스템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의도된 검색이고 의도된 도발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청와대가 환담회에 애초에 주호영 원내대표를 배제하고 진행하였고, 주 원내대표가 지난 7월 16일과 10월 6일 두 차례 청와대에 전한 ‘10대 요구’에 불만을 품고 몸수색에 나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정도면 협치가 아니라 모욕이다.

이세호 객원기자 penn@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