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거면 청문회는 왜 하나...노정희 선관위원 후보, 다른후보 답변 63건 복붙
이럴거면 청문회는 왜 하나...노정희 선관위원 후보, 다른후보 답변 63건 복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박수영 "현 정권과 선관위가 인사청문회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여주는 사례"
"기본 소신마저 베꼈다는 것은 선관위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좌파 정권에선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불필요해 보인다. 현직 대법관인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이 지난달 조성대 선관위원 후보자가 제출한 답변서를 상당 부분 그대로 '복붙(복사해서 붙이기)'한 것으로 27일 드러났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노정희 후보자는 자신에 대한 청문위원들의 사전 정책질의 중 63개의 답변서를 지난달 임명된 조성대 선관위원의 답변을 그대로 복사하거나 대부분 베껴 제출했다.

노 후보자는 특히 선관위의 중립성·공정성에 대한 소신, 위성정당에 대한 평가, 장애인·교사·청소년의 정치 참여에 대한 견해 등 선관위원으로서 가져야 할 기본 소신에 대한 답변도 조성대 위원의 지난달 답변을 그대로 베꼈다고 박수영 의원 측은 밝혔다. 노 후보자는 공무원과 교사의 정치적 의사 표현에 대해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동시에 정치 활동의 자유를 향유할 기본권 주체의 지위도 가지고 있다"고 답했는데, 해당 답변은 조 위원의 답변과 조사는 물론 띄어쓰기까지 같았다.

박 의원은 "현 정권과 중앙선관위원회가 법으로 정한 인사청문회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또 "선거와 투표의 공정한 관리를 관장하는 헌법기관인 중앙선관위원 후보로 지명된 인물이 본인의 자질을 검증하는 청문회에서 다른 후보의 가치관과 사상, 선관위원으로서 기본적 소신마저 베꼈다는 것은 선관위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노 후보자는 남편 명의 건물을 거래하면서 3년 만에 9억여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의혹도 받고 있다. 노 후보자는 이에 대해 "투기나 투자 목적이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