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나주에 들어설 한전공대, 수능·내신없이 신입생 선발
전남 나주에 들어설 한전공대, 수능·내신없이 신입생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들 불신 커..."우리들에 의한, 우리들을 위한, 우리들만의 선발 방식"
한전공대, 2022년 3월 개교 예정...여러 단계의 면접 등으로 학생 선발 예정
"계량화된 점수 반영하지 않겠다...국회 차원의 조속한 입법을 바란다"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이 수능이나 내신 등을 배제하는 입학전형을 내년 5월께 확정, 발표하기로 했다. 전남 나주 소재의 한전공대는 2022년 3월에 개교할 예정이다.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은 26일 기자간담회에서 "학생 선발의 기준, 내용, 절차 등 입학전형 시행계획을 확정, 내년 5월께 내놓을 계획이며 현재 전문가 자문, 전략계획 등을 수립 중에 있다"면서 "기존 대학과는 완전 차별화된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수능은 학생선발에 있어 변별력이 없다. 기존 관행을 깨는 입시 준비 방안을 도입하겠다"며 수능, 내신 등 계량화된 점수를 반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전공대는 미국 보스턴 근교에 있는 4년제 공과대학인 올린공대 등을 참조해 여러 단계의 체험과 검증 과정을 거치는 신입생 선발 방식을 준비 중이다. 

한전공대는 2박 3일 합숙캠프 등을 통한 '몰입형 심층 면접'과 연구 경험이나 계획을 바탕으로 한 '비계량 평가', 그리고 연구와 창업에 잠재적 역량을 갖춘 '글로벌 인재 선발' 등을 검토하고 있다.

대학 측은 다양한 관점에서 도전정신, 창의성, 영재성 등의 잠재력과 역량, 인성, 인간관계 등의 리더십을 파악할 것이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일방적인 지식 전달이 아닌 학생 스스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커리큘럼도 마련할 계획"이라며 "처음 시도하는 것이라 쉽지는 않겠지만 한전공대는 이 과정을 전면도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현재 발의된 한전공과대학법(특별법)이 통과돼야만 이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며 "국회 차원의 조속한 입법을 바란다"고 했다.

한전공대 학생 정원은 학부생 400명, 대학원생 600명 등 총 1천명 규모다.

학부모들은 조국 일가 관련 혐의와 최근 민주화유공자 전형으로 명문대에 입학한 사례 등을 제시하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들은 "우리들에 의한, 우리들을 위한, 우리들만의 선발 방식"이라며 "로스쿨과 의전원, 그리고 학생부종합전형 등을 일소할 당을 무조건 지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공유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