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전 법무 “조국 선처 부탁했다는 윤석열 주장 어이없다”
박상기 전 법무 “조국 선처 부탁했다는 윤석열 주장 어이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어준 방송서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이야기”
조국 압수수색 당일 윤석열과 만난 사실은 인정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신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선처를 부탁했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주장에 대해 “선처라는 표현을 쓴 것이 저로서는 어이가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2019년 8월 27일 윤 총장과 통화하고 만난 사실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그날은 정례 국무회의 날이기에 청와대로 가는 도중에 차에서 (조 후보자 자택 압수수색)보고를 받았다”며 “너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일단은 알아보기 위해 오후에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어준씨가 “그 자리에서 선처가 될 수 있겠냐라는 취지로 해석될 만한 발언을 했느냐”고 묻자, 박 전 장관은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다. 상식적으로 맞지 않은 이야기”라며 “선처라는 표현이 쓴 것이 저로서는 참 어이가 없다”고 했다.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당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이 박상기 법무장관에게 조 장관 사퇴를 건의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했다. 이에 윤 총장은 “박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묻길래 ‘야당과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는데 만약 (조 전 장관이)사퇴한다면 좀 조용해져서 일처리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드렸다”고 답했다.

야당은 즉각 박 전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청탁했다’고 따졌고, 윤 총장은 “저한테 선처하란 뜻은 아니었다. 청탁이라기보다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에 대해서 여쭤보신 것으로 해석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박 전 장관은 자신은 ‘선처’를 부탁한 적 없다며 윤 총장을 겨냥해 “보통 ‘일인지하 만인지상(一人之下 萬人之上)’ 이라고 옛날 영의정을 표현하는데, ‘무인지하 만인지상(無人之下 萬人之上)’처럼 어느 누구로부터도 통제받지 않고 모든 사람을 통제하려고 하는 그런 그 지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