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박정희 추도식 참석했다가 일부 지지자들에 뭇매
김종인, 박정희 추도식 참석했다가 일부 지지자들에 뭇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일정 상 헌화·분향 없이 묵념 후 행사장 이탈...일부 지지자들 "보수 망치지 마라"며 고성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박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박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일부 참석자들에게 길을 가로막히는 등 강력한 항의를 받았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들은 검은 정장을 입고 가슴에 추모 리본을 단 채 묵념했다. 헌화나 분향은 다음 일정 상 진행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추도사를 맡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그간 온갖 폄훼와 모욕이 가해졌지만 박정희 시대는 우리나라를 넘어 20세기 세계사에 깊이 아로새겨져 있다. 지금 이 순간도 우리 대한민국 모든 국민은 그 시대의 축적에 의지하고 있다”며 “지금 권력자들은 이 빛나는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 거짓과 위선, 분열과 선동으로 나라의 미래를 갉아먹는 정권은 끝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도사 이후 주변에선 박수가 나왔지만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여기에 동참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에 대한 일부 지지자들의 항의는 마지막 식순 이후 자리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생겼다. 일부 유튜버들은 김 위원장을 따라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달라”, “사진 찍으러 왔느냐”며 카메라를 앞세워 질문했다. 몇몇 이들은 “빨갱이 왔다” “보수를 망치지 마라”는 등의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답하지 않은 채 행사장을 떠났다.

김 위원장은 당명과 당론 등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탈보수’를 언급하고, 지난달 3일에는 이명박, 박근혜 두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절차가 끝나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지지자들 사이의 비판을 받았던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