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 수장들, 한목소리로 '백신 민족주의' 경계
국제기구 수장들, 한목소리로 '백신 민족주의' 경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UN 사무총장, 세계보건정상회의에서 일제히 "모든 국가에 백신 보급돼야"
"백신 민족주의는 팬데믹 사태를 연장할 뿐" "백신은 공공재가 돼야"

국제기구 수장들이 세계보건정상회의에서 일제히 '백신 민족주의'를 경계했다. 향후 개발될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은 일부 국가가 아닌 모든 국가에 보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4일(현지시간) 세계보건정상회의 온라인연설에서 "각국이 자국민을 우선 보호하려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효과적인 백신이 나왔을 때 이를 효과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며 "최선의 방법은 일부 국가의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접종하는 것보다, 모든 국가의 일부 사람들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백신 민족주의는 팬데믹 사태를 연장할 뿐 단축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온라인 기조연설에서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에 공감을 표하며 "백신은 공공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세계보건정상회의는 당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온라인 화상 회의로 대체됐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모두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지기 전까지는 아무도 안전하지 않다"면서 국제기구 수장들의 이 같은 '백신 민족주의' 경계에 동조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또 "자신들의 국경 안에서 바이러스를 정복한 사람들은 다른 모든 곳에서 바이러스가 정복되기 전까지는 국경 안에 갇힌 신세로 남을 것"이라고도 우려했다.

세계 주요국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10여 개 약품이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하지만 이미 주요국들이 백신을 대량으로 선주문 계약한 상태라 내년 중 시판되더라도 백신 공급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