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 봉사 발언' 정치권 호들갑 볼썽사나워…지레 놀라 뒤집어진 듯"
진중권 "'尹 봉사 발언' 정치권 호들갑 볼썽사나워…지레 놀라 뒤집어진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퇴임 후 뭘 할지 그건 그 사람이 알아서 하게 놔두면 안 되는가"...與野 발언들 비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에게 봉사' 발언 이후의 여야 전현직 의원들 발언에 “볼썽사납다”며 “윤석열 충격이 컸던 모양”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24일 페이스북 글에서 "내쫓자니 모양 빠지고, 스스로 물러나게 하는 수밖에 없는데, 그것도 여의치 않고, 앞으로 정치 하겠다는 얘기를 한 것도 아니고, 그저 사회에 봉사할 길을 찾겠다는 얘기 한 마디에 여야가 지레 놀라 발칵 뒤집어진 듯"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이)퇴임 후에 뭘 할지, 그건 그 사람이 알아서 하게 놔두면 안 되는가"라며 "왜 다른 사람들이 정치를 하라 마라 호들갑을 떠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그냥 그에게 검찰총장으로서 자기 임무에 충실히 하라고 하면 된다"고도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오전부터 자정 넘어까지 지속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퇴임 후 정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지금 제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을 할 겨를도 없고 향후 거취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퇴임하고 나면,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우리 사회의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에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퇴임하고 나서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윤 총장 발언 이후 정치권 안팎에서 반향이 일었다. 야권 의원들은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직접 거론하거나, 총장 직을 내려두고 정계로 오라는 식의 언급도 있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의 발언을 경계하면서 검찰이 더욱 정치화될 것이라 비판하는 등의 언급을 내놓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그가 해야 할 일은, 검찰총장으로서 검찰의 독립성을 수호하고, 권력비리 수사를 향해 들어오는 권력의 부당한 외압으로부터 수사 검사들을 지켜주는 것"이라며 "그게 사회의 보편이익에 부합한다. 시민사회는 그에게 그것만 주문하면 된다"고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