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마적' 배우 최철호의 충격 근황...사업 실패 후 일용직 생활
'신마적' 배우 최철호의 충격 근황...사업 실패 후 일용직 생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실패로 택배물류센터에서 일하는 근황...5평 원룸에서 룸메이트와 함께 거주
"사업하다 코로나 등 여파로 감당할 수 없는 빚 생겨...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있다"
"내 본업이나 가정이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책임과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배우 최철호.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철호.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야인시대'의 신마적으로 유명한 배우 최철호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철호가 사업 실패로 택배물류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근황을 방송했다. 최철호는 물류센터 근처 5평 원룸에서 룸메이트와 함께 거주하고 있었다.

최철호는 택배 하차일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살아야 하니까 하게 됐다"며 "(연기) 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있고, 부모님은 요양원에 있다"고 했다.

최철호는 지난 2010년 후배 폭행 사건을 언급하며 반성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참회하면서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며 "기자에게 전화가 왔는데 나도 모르게 아니라고 답했다. 그때가 가장 후회된다"고 했다. 사건 이후 방송활동을 중단한 최철호는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2012년 '태종무열왕'으로 복귀했지만, 연기 인생 내리막길이 시작됐다.

절박한 마음으로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했다는 최철호는 방송 말미에 "앞으로의 앞날은 모른다. 내 본업이나 가정이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책임과 최선을 다하고 있다. 더 좋은 일이 있으면 또 최선을 다하지 않을까"라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