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구체적 연관성 확인 안돼...예방접종 중단할 필요없다"...국민 불안감은 나날이 확산
정은경 "구체적 연관성 확인 안돼...예방접종 중단할 필요없다"...국민 불안감은 나날이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정말 죄송스럽다...다시 한번 면밀히 들여다보겠다"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하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아직 구체적인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예방접종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이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현재까지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라고 답했다.

이어 정 청장은 "사망자와 백신의 인과관계는 사망원인과 그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사망자들이 맞았던 백신이라도 접종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그 부분도 검토했으나, 아직은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었다"고 전했다.

정은경 청장은 또 백신 사망신고의 과학적 인과관계를 확인하는 데 얼마나 걸리느냐는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2주일가량 걸린다"며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한 유정란 제조방식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달걀인 유정란을 사용한 독감백신이 독성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에는 "사망자는 유정란 외에 세포배양 방식에서도 보고되고 있다"며 "유정란 방식 문제로 보기 어렵고, 해당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독성물질 검사도 통과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독감백신 접종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도 "노인이 독감에 걸리면 폐렴 등 합병증이 생기고 다른 기저질환이 악화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접종하는 게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백신과 관련해 여러 가지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정말 죄송스럽다”며 “백신 문제로 국민 걱정 많은 것에 충분히 공감하고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올해 독감 백신의 배송과 접종 과정에서 '상온 노출'과 '백색 입자' 문제가 생긴 데 이어 사망자까지 발생한 원인을 묻자 "생산과정부터 유통, 분배, 접종까지 전 과정에 여러 정부 부처가 관련되어 있는데 이 부분을 다시 한번 면밀히 들여다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는 경기, 인천, 대구, 대전, 경북, 경남, 전북, 전남, 강원 제주 등 전국에서 나오면서 총 사망자는 20명에 육박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