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4번타자' 최지만, 한국인 타자 최초 WS 안타·2득점...팀도 6-4 승리
'탬파베이 4번타자' 최지만, 한국인 타자 최초 WS 안타·2득점...팀도 6-4 승리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22 14:29:15
  • 최종수정 2020.10.2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에 출전해 첫 안타와 득점 2개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최지만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치른 WS(7전 4승제) 2차전에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1회 첫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1-0으로 앞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땅볼로 선행 주자가 아웃되는 사이 1루를 밟았다. 마누엘 마르고트의 안타 때 2루에 간 최지만은 조이 웬들의 우중간 2루타가 나오자 마르고트와 함께 득점해 점수를 3-0으로 벌렸다.

이어 최지만은 5-2로 쫓긴 6회 선두타자로 나서 다저스 구원투수 조 켈리의 낮은 싱커를 잡아당겨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한국인 월드시리즈 첫 안타를 장식했다.

곧이어 터진 마르고트의 좌전 안타 때 기민하게 3루에 안착한 최지만은 웬들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여유 있게 두 번째 득점을 올렸다.

이 득점이 승리에 결정적인 점수가 됐다.

결국 탬파베이는 다저스의 추격을 막고 6-4로 이겨 전날 패배(3-8)를 설욕했다.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한 양 팀은 하루 쉬고 24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탬파베이의 홈경기로 WS 3차전을 치른다.

선발 투수로 찰리 모턴(탬파베이)과 우완 강속구 투수 워커 뷸러(다저스)가 예고된 터라 최지만은 3차전에도 선발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