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사기꾼 거짓말 편드는 대통령...'검찰공화국' 때려잡는다더니 '사기공화국' 됐다"
김근식 "사기꾼 거짓말 편드는 대통령...'검찰공화국' 때려잡는다더니 '사기공화국'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운동가나 민주화 지도자 옥중서신은 들어봤어도 초대형 사기범 연속 옥중서신은 살다살다 처음"
"추미애 아들 군 복무를 안중근의 위국헌신에 비유하더니...사기꾼 편지마저 안중근 옥중서신에 빗댈까봐 걱정"
"김봉현은 추미애가 듣고 싶은 것, 친정권 언론이 쓰고 싶은 것을 옥중편지로 보내주는 것"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22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2차 옥중서신에 대해 "누가봐도 뻔한 사기꾼의 면피용 거짓말 시리즈를 대통령이 편들고, 여당이 칭송하고, 법무장관이 사실로 믿어준다"며 "'검찰공화국' 때려잡는다더니 '사기공화국'이 됐다"고 개탄했다.

김근식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네루, 김대중, 안중근 의사 등 독립운동가나 민주화 지도자의 옥중서신은 들어봤어도 초대형 사기범의 연속 옥중서신을 살다살다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를 안중근의 위국헌신에 비유하더니, 사기꾼의 편지마저 안중근 의사의 옥중서신에 빗댈까봐 걱정"이라고 했다.

또 "검찰개혁이라는 명분에만 도움이 되면 한명숙 사건, 채널A 사건, 라임 사건에서도 사기꾼들의 편지와 거짓 증언이 마치 진실인양 침소봉대돼 검찰을 악마화하는 데 활용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잡고 자기 진영을 보호하기 위해 검찰만 공격할 수 있다면 사기꾼까지 동원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서민들을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현금 60억원을 챙겨 튀던 사람이 자신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정권 입맛에 맞는 진술을 하고 있다"며 "(김봉현 전 회장은) 추 장관이 듣고 싶은 것, 친정권 언론이 쓰고 싶은 것을 옥중편지로 보내주는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끝으로 "(김 전 회장이) 이젠 여야 모두에게 돈을 준 적이 없다고 말을 바꾼다. 수시로 말을 바꾸는 사기꾼의 전형"이라며 "사기꾼은 살아있는 권력이 원하는 바를 정확히 안다. 채널A 사건은 검언유착으로, 라임사건은 검찰게이트로 몰아가야 정권이 좋아한다는 걸 잘 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