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국감] 윤석열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 어떤 압력에도 소임 다할 것”
[법사위 국감] 윤석열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 어떤 압력에도 소임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의 수사지휘에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피의자 얘기에 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찰 공박하는 건 비상식적”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 어떤 압력 있더라도 소임 다할 것”이라며 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의 “식물총장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범죄자 편지로 수사지휘권도 박탈되는 상황인데 사퇴하라는 압력 아니냐”는 질의에 윤 총장은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거취 문제는 아직 임면권자(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이 없으시기 때문에, 또 임기라고 하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과 한 약속”이라며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을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또 작년 7월 검찰총장 임명식 당시 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당부했던 데 대해 “그때 뿐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같은 생각이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은 “왜 그러셨나.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란 말을 왜 믿으셨나. 그 말 믿고 살아있는 권력 수사했더니 날벼락 맞는 거 아니냐”면서 “그거 빈말이다. 반어법이다.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라, ‘나 빼고, 내 측근 빼고’였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라임 사건의 배후이자 전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선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또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는 추 장관 수사지휘에 관해선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며 "그것이 위법하고 근거, 목적이 보여지는 면에서 부당한 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고 작심 발언했다.

이어 “사기꾼이다 뭐다, 이렇겐 말 안하겠지만 이번 경우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그런 사람(김 전 회장) 얘기 하나를 갖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찰을 공박하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밝혔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