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완화해달라...부가가치 136조원 창출 가능"
전경련,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완화해달라...부가가치 136조원 창출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미타 대사 "WTO 제소 이후 대화 끊겨...대화할 수 있는 자리 마련해야"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왼쪽)과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오른쪽)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한국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에 대한 일본의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일본 정부에 요청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에서 "한일 간 소부장 분업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면 양국 제조업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 규모는 136조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한일관계 경색 해소를 위해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며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될 수 있는만큼 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대사의 적극적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는 "수출규제와 관련해 한일 간 정책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이 나타나고 있었는데 올여름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절차에 제소를 하면서 대화가 중지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화가 중단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다른 논의도 중단된 것은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면서 "이 문제를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을 한국 쪽에서 마련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 일본의 입장이고, 저의 기대"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효성, 풍산, 대한항공, 롯데건설, 한화솔루션, 현대차, SK하이닉스, 국민은행, 법무법인 김앤장 등 기업 20곳이 참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