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감서 작심발언 예고...“말 못할 게 뭐가 있느냐”
윤석열, 국감서 작심발언 예고...“말 못할 게 뭐가 있느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정치적 중립성 훼손된 데 자존심 걸고 목소리낼 전망
“기관장이라면 어느 순간 어떤 질문에도 답해야”...평소 지론
최근 참모진들에 “할 말은 다 한다. 못할 게 있느냐” 밝혀
라임 등 배제된 수사 관련 질문에는 원론적으로 답할 듯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는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올 하반기 검찰인사로 수족이 다 잘려나간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두 번째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라임 사건’에서마저 손을 떼게 됐다. 이에 따라 윤 총장의 입에서 ‘작심 발언’이 쏟아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국감에서 목소리를 낼 것이느냐고 묻는 주변에 “할 말은 다 한다. 말 못할 게 뭐가 있느냐”는 취지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총장은 국감에 임하는 태도에 대해 “기관장이라면 언제 어느 순간에 무엇을 물어보더라도 곧바로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일선 검사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기관장들처럼 ‘수사 중인 사항이라 말할 수 없다’는 말만 반복하는 것은 ‘본인의 스타일’이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최근 대검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빠르게 수용했고, 추 장관의 “대검 저격” 발언 등 각종 공세에에도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선 “기관장은 주어진 일에 충실해야 한다”는 윤 총장의 지론에 따른 결과라는 게 검찰 안팎의 분석이다.

일각에선 국감에서 여권이 그간 의혹을 제기해온 윤 총장의 처가 사기 의혹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더라도 “일체 보고받지도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답할 공산이 크다고 본다. 자신의 임기 내 마지막 국감인데다, 감정적 대응은 논란만 키울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로 윤 총장은 해당 사건을 회피해 보고 라인에서 배제된 상태다. 또 윤 총장이 작년 서울중앙지검장이었을 당시 검찰에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자산운용(옵티머스) 고소ㆍ고발 건을 무혐의 처분한 경위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옵티머스 사건 등 권력수사와 관련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이 훼손된 부분에 대해서는 검사로서의 소신을 밝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2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해체된 직후 윤 총장은 지속적으로 라임 사건에 대한 수사 강화를 요구했지만 법무부가 당시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으며 수사 인력 증원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윤 총장은 취임 초기부터 틈이 나는 대로 다중 서민 피해가 발생한 금융범죄에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변에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