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힘 실어주자 기고만장한 추미애 "윤석열 '태세전환'은 당연...법은 성역이 없어야"
청와대가 힘 실어주자 기고만장한 추미애 "윤석열 '태세전환'은 당연...법은 성역이 없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옹호 발언 나온 직후..."다행스럽게 생각, 철저히 수사할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일 라임자산운용(라임)의 로비 의혹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관련 수사 관련해 윤석열 총장이 자신의 수사지휘를 수용한 데 대해 "검찰총장이 태세를 전환하여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따른 건 당연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청와대의 추미애 장관 옹호 발언이 나온 직후였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제 서울중앙지검(윤 총장 가족 수사)과 서울남부지검(라임 로비 의혹 수사)은 관련 수사팀을 확대 재편 강화하고, 법무부 및 대검찰청 등 상부기관으로부터 독립하여 특별검사에 준하는 자세로 오로지 법과 양심,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법이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동일한 기준과 잣대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이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이나 정관계 인사 관련 사건뿐만 아니라 검찰총장과 그 가족, 검사 비위 관련 사건에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재인 청와대는 이날 앞서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세 번째 발동한 것을 두고 "현재 상황에서 수사지휘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속하게 성역을 가리지 않는 엄중한 수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추 장관을 감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