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에 오른 추미애의 '친족인사'..."평생 건국대 교직원이 갑자기 이사장됐다"
도마에 오른 추미애의 '친족인사'..."평생 건국대 교직원이 갑자기 이사장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교직원이었던 추 장관의 형부, 여당 대표 '빽'으로 버스공제조합 이사장 임명"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형부가 버스공제조합의 이사장을 맡은 것을 두고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친족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이사장 취임 과정을 보면 별도 공모 과정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여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빽'을 이용한 인사일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분(이사장)은 평생을 건국대 교직원으로 재임해 공제조합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이는 '낙하산 인사,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도 아니고 그야말로 '친족 인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사안은 국토부 장관에 대한 보고 없이 진행될 수 없다고 본다"며 "추 장관의 형부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라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형부라는 사실은 기재사항이 아니라 알 수 없었다"며 "공모 절차 등을 통해서 적정한 인물이 임명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