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공중급유기 타고 미국 간 서욱에 "장관 자가용이냐" 비판
홍준표, 공중급유기 타고 미국 간 서욱에 "장관 자가용이냐"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與, 수송 등 다용도 업무서도 쓴다고 해명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한미간 현안 점검을 한다며 공중급유기를 타고 미국으로 간 데 대한 의원 지적이 나왔다. 개인적으로 전투용 자산을 이용했다는 것이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5일 공군 본부에 대해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에게 “(서 장관이) 전투용 자산을 장관이 해외 출장을 가는 데 자가용처럼 사용했다”며 “작전용으로 빠듯한 장비를 출장갈 때 이용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느냐”고 물었다. 서 장관은 지난 13일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하면서 민항기가 아닌 공중급유기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재차 “3,000억원을 들인 비행기를 대통령도 아닌 국방장관이 해외출장에 자가용처럼 썼다”며 “국내에서도 교통사고 안 나게 탱크를 타고 다녀도 되겠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 총장은 “일상적인 상황은 아니지만 군 공항에 직접 내려 코로나19 격리 면제를 받기 위한 것”이라며 “국방부에서 수요가 있어서 공군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군 장성 출신인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 총장을 거들었다. 그는 “공중급유기 주업무는 공중급유지만 보조 업무는 수송 등 다용도”라고 거들었고, 같은 당 황희 의원도 “공군 규정을 보면 공중급유기 기능과 관련해 필요 시 인원과 화물, VIP 등 수송 임무를 수행한다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공중급유기의 주 목적은 급유지만 화물 수송이 가능해 해외재난 지원, 재외국민 구조 활동 등 다목적으로 쓰인다. 앞서 공군은 2018년 유럽 방산업체 에어버스로부터 총 4대를 도입했고, 민항 여객기를 개조해는 ‘공중급유기 KC-330’라는 명칭이 붙었다. KC-330은 300여명의 인력과 47톤의 화물 수송이 가능하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