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추미애, 진짜 한 성질 하시네...기자 얼굴 공개는 화풀이 말고 설명 안 돼"
김근식 "추미애, 진짜 한 성질 하시네...기자 얼굴 공개는 화풀이 말고 설명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불출근 선언'에 충고..."제발 성질 좀 죽이십시오" 제언하기도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불출근 선언’에 대해 “추 장관님, 진짜 한 성질 하시네요”라며 비판에 나섰다.

김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을 겨냥 “과거 환노위원장 당시 고집도 익히 압니다만, 이건 경우가 다르지요”라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현관 앞에 언론사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며 해당 기자의 소속사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미 한 달 전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 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며 “그런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며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선언했다.

추 장관은 또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 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며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 이 광경을 지켜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해당 기자의 이름 등을 공개한 뒤 글이 기사화되자, 강성 지지자들이 해당 소식을 보도한 포털 뉴스 등에 몰려가 추 장관 지지 및 해당 기자 비난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 교수는 “정치인 출신 장관에게 기자는 숙명과도 같은 겁니다. 당 대표까지 지낸 분이 언론 노출을 이유로 출근거부라니요? 정치인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는 선언입니까? 정계 은퇴라도 하려는 겁니까”라고 재차 따져 물으며 “”조국도 집앞 기자들 대기에 불편해했지만 출근거부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장관의 사생활 보호라고 주장하면서 기자 얼굴까지 대놓고 공개하는 건 그야말로 화풀이 말고는 설명이 안되는 모순적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추 장관에게 “사생활 보호와 언론의 취재 자유는 병행해야 하고요, 장관의 출근길 사진은 제 생각엔 허용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년내내 죽치는 것도 아니고 정치 이슈가 생겨서 기자가 집앞 대기하는 것은 이미 이재명지사의 경우도 허다했습니다”라며 “제발 성질 좀 죽이십시오. 한동훈 검사장 원포인트 인사도 그래서 뒤끝작렬 보복성이라고 오해받는 겁니다”라고 충고했다. 이어 “장관의 발언에 토를 달고 공개비판한 한검사장에게 곧바로 진천근무를 명하시는 게 누가봐도 오비이락 아닙니까? 자신있고 당당하면 좀 더 대범하게 포용적인 모습을 보이십시오”라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