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여직원 감금'은 잊었나?...추미애 "뉴시스 기자가 출근 방해, 철수까지 재택근무"
'국정원 여직원 감금'은 잊었나?...추미애 "뉴시스 기자가 출근 방해, 철수까지 재택근무"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5 13:51:27
  • 최종수정 2020.10.1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따라 기자 좌표 찍기? 추미애, 자택 찾은 기자 소속과 얼굴사진 게시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피해의식 한껏 드러내
출근 어렵다는 호소하기도..."뻗치기 철수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하겠다"
네티즌들 "'국정원 여직원의 추억'이 떠오르지 않느냐" 秋 비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취재하기 위해 거주 중인 아파트로 찾아온 기자의 소속과 전신 사진까지 게시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지지자들에게 '기자 좌표찍기'를 시도한 것 아니냔 평가가 나온다.   

(사진=추미애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15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뉴시스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며 "이미 한달전 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제한을 협조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고 했다.

기자가 해당 사실을 통보받은 바 없다며 본연의 일을 계속 하겠다고 하자 추 장관은 차 안에서 사진으로 찍은 기자의 모습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기자가)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9개월 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었다"며 언론에게 받은 피해감을 한껏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고 흉악범 대하듯 앞뒤 안맞는 질문도 퍼부었다"고 했다.

추 장관이 기자 소속은 물론 본인이 당했던 것을 돌려주겠다는 듯 기자의 전신 사진까지 공유하자 '기자 좌표찍기'라는 현 정권 주요인사의 언론대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최근 고소고발전을 벌이며 언론사 대신 기자 개인에 초점을 맞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SNS에 거의 연일 밝히고 있다. 조국이 기자 실명 등을 공개하면 지지자들은 곧장 해당 기자의 얼굴, 신상 등을 캐내 SNS상에서 도배하다시피 하고 있다. 조 전 장관과 그의 지지진영은 '언론개혁'도 함께 외친다.

일부 네티즌들은 추 장관이 거주 중인 자택을 찾은 기자에게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할 주제가 되느냐고 비판한다. 이들은 현 집권세력이 야당이었던 시절 국정원 여직원의 오피스텔로 찾아가 현관 앞에서 수십시간 감금한 사례 등을 제시한다. '국정원 여직원의 추억'이 떠오르지 않느냐는 비판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