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 7조' 조은산 "진중권, 예형 아닌 관우-장비...거여의 오만과 독선이 역겹다"
'시무 7조' 조은산 "진중권, 예형 아닌 관우-장비...거여의 오만과 독선이 역겹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5 13:48:13
  • 최종수정 2020.10.1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영 부대변인은 진궁, 양수, 순욱...셋의 공통점은 당대의 모사였다는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쓴 '시무 7조'로 대중에게 신선한 충격을 줬던 진인(塵人) 조은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삼국지에 나온 인물인 '예형'에 비유한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논평을 반박하고 나섰다.

조은산은 14일 밤 자신의 블로그에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부대변인의 논평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은산은 박진영 부대변인을 향해 "거대 여당의 오만과 독선이 풍기는 날 선 감정의 비린내이고 역겨움"이라고 비판했다.

조은산은 "예형이라는 인물은 앞뒤 안 가리는 독설로 인해 결국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 중 하나"라며 "졸지에 논객 진중권은 후한 말의 선비로 재탄생해 강하 태수에 의해 목이 달아나는 불귀의 객으로 전도됐다"고 했다.

또 "박 부대변인의 논평을 읽고 깔깔대며 웃느라 한동안 꺾인 몸을 곧게 피질 못했는데, 그것은 폭군 조조의 휘하에서 알몸으로 북을 두드리는 예형의 처절함이 그(진중권)의 현실과 진배없음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은산은 "감히 진중권을 평하건대, 장판교의 늙은 장익덕이나 하비성의 안경 쓴 관운장은 과연 어떻겠나"라며 "177석의 거대 여당에 맞서 세 치 혀와 글월로 외로이 고군분투하는 그를 예형 따위가 아닌 관우, 장비에 비유해도 크게 무리는 아니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중권이) 꼴 보기 싫다면 차라리 그대의 논평과 거대 여당의 힘으로 개콘을 부활시키는 게 어떻겠나"라며 "그렇다면 제가 개그맨이 되어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으로만 1년 치 시청률을 보장하겠다"고 조소했다.

조은산은 끝으로 박 부대변인이 진 전 교수를 삼국지 예형이 비유한 것처럼, 박 부대변인을 삼국지의 등장인물에 빗대 직격탄을 날렸다. 조은산은 진궁과 양수, 순욱을 거론한 후 "그대와 잘 어울리는 인물이 과연 누구일까 고심하다 겨우 추려냈다"며 "셋의 공통점은 그대와 같이 학식과 지혜를 갖춘 당대의 모사였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국은 조조와 대립하다 죽임을 당한 인물이다. 양수도 조조에게 목이 달아났고, 순욱은 조조가 보낸 빈 그릇을 보고는 조조의 뜻을 알아차리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화로 유명한 인물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