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진술 확보 4개월 뒤에야 ‘옵티머스 로비 의혹’전 금감원 국장 ‘뒷북’ 압수수색
검찰, 진술 확보 4개월 뒤에야 ‘옵티머스 로비 의혹’전 금감원 국장 ‘뒷북’ 압수수색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4 16:39:14
  • 최종수정 2020.10.14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드 수탁사 인사들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 챙긴 혐의
대검찰청./연합뉴스
대검찰청./연합뉴스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검찰이 14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는 전날 윤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을 한 데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윤씨를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윤 전 국장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 관계자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 때문이다. 윤 전 국장에겐 알선수재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지난 6월 김 대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윤 전 국장에게 수천만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윤 전 국장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 수탁사인 은행권 임원 등을 소개받은 뒤 돈을 빌려달라는 요구를 받았고, 이에 응해 2000만원의 돈을 송금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실제 압수수색은 4개월 뒤에야 이뤄졌다. 법조계에선 “언론 보도 등으로 ‘부실 수사’ 비판이 커지자 뒤늦게 강제 수사에 들어간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앞서 윤 전 국장은 지난 2014년 지역 농협 상임이사로부터 ‘금감원 검사에 따른 징계 수위를 낮춰달라’는 부탁과 함께 2천만 원을 받은 혐의, 2018년에는 모 업체 대표에게서 금융기관 대출 알선 대가로 1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구속 기소됐다. 그러나 지난 7월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윤 전 국장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