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빌보드 '소셜 50' 차트 사상 첫 200주 연속 정상...블랙핑크, 빌보드 '아티스트 100' 첫 정상
BTS, 빌보드 '소셜 50' 차트 사상 첫 200주 연속 정상...블랙핑크, 빌보드 '아티스트 100' 첫 정상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4 10:28:52
  • 최종수정 2020.10.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온라인 영향력을 보여주는 미국 빌보드 '소셜 50' 차트 사상 처음으로 통산 200주째 정상을 차지한 가수가 됐다.

빌보드는 13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이번 주 소셜 50 차트에서도 1위를 기록하면서 총 200주 동안 정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소셜 50은 분석 업체 '넥스트 빅 사운드'가 아티스트의 SNS 팔로워, 언급 빈도, 조회 수 등을 토대로 인터넷 영향력을 집계하는 차트다.

2010년 12월 시작된 이 차트에서 한 가수가 200주 동안 1위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2016년 10월 소셜 50 차트에 처음 진입했고, 2017년 7월 29일부터 연속 1위 행진을 이어왔다. 지난 2월에는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넘어 이 차트에서 역대 최장기간 1위를 지킨 아티스트가 됐다.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전주보다 소셜미디어에서 모든 지표가 상승했다. 빌보드는 지난 2일 방탄소년단이 리믹스 버전에 참여한 '새비지 러브'의 홍보 효과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새비지 러브' 리믹스 버전은 조시 685와 제이슨 데룰로의 원곡에 방탄소년단이 한국어와 영어 가사로 보컬에 참여한 곡이다. 앞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정상을 밟았다.

'다이너마이트' 역시 2위에 오르며 방탄소년단 곡이 이 차트 1·2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한편 그룹 블랙핑크는 첫 번째 정규 앨범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2위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 성적을 낸 데 이어 팝스타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이날 블랙핑크가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 발매에 힘입어 '아티스트 100' 차트 65위에서 1위로 급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BTS는 '아티스트 100' 2위를 기록해 "2개의 K팝 그룹이 최상위권을 독차지했다"고 빌보드는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