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검찰 철저 수사 않으면 라임·옵티머스 특검·국정조사해야"
경실련 "검찰 철저 수사 않으면 라임·옵티머스 특검·국정조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당청 인사 연루된 사모펀드 게이트에 검찰 부실 수사 비판
"금융소비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한 펀드 사기 사건"
"검찰 수사 부실하면 특검 또는 국정조사 도입할 수밖에"
경제민주주의21도 "옵티머스에 연루된 당청 인사들 역할 규명돼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라임자산운용 및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 부실 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13일 입장문에서 "수개월 전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음에도 진상규명은 물론 책임자 처벌에 소극적인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경실련은 "라임은 1조6000억원, 옵티머스는 5000억원 가량 금융소비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한 펀드 사기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경실련은 "현 정부 들어 연이어 제기되는 금융범죄 사건들로 금융시장과 당국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매우 낮아졌다"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책임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단죄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옵티머스 펀드 관련 내부문건에 현 정권 주요 정관계 인사 20여명의 실명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일대 파문이 일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최근 라임펀드 관련 재판에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법정 진술해 논란은 커졌다. 청와대 전 행정관의 차명 주식 보유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경실련은 "정권 도덕성에 치명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인 만큼 관련 인사들은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야 한다"며 "그러지 않을 경우엔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도입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경율 회계사가 주도하고 있는 경제민주주의21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강기정, 김상조, 김병욱, 이진아 등 당청 인사들 역할이 규명돼야 한다"며 "옵티머스에 여권 핵심인사는 물론 감독당국 임직원들의 투자 의혹도 제기됐다. 투명하게 해명하지 못하는 공직자는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