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소연 사퇴 막은 국민의힘 비판..."이런 일 하나 정리 못 하면 그냥 망하는 것"
진중권, 김소연 사퇴 막은 국민의힘 비판..."이런 일 하나 정리 못 하면 그냥 망하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현실감각 상실한 사람한테 지역위원장 맡기다니...김소연 앞으로 계속 사고칠 것"
국민의힘 향해서도 "이런 일 하나 정리 못 하면 그냥 망하는 것" 비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소연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의 자진사퇴를 만류한 국민의힘을 맹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김 위원장을 가리켜 "현실감각을 상실한 사람"이라며 이런 사람에게 지역위원장을 계속 맡기는 국민의힘도 망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12일 국민의힘 지도부가 김 위원장의 당협위원장직 자진사퇴를 만류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하자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김 위원장과 국민의힘 모두를 비판했다.

그는 "'달님은 영창으로'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이 친구가 개표조작 음모론의 신봉자라는 데 있다"며 "거기서 벗어나지 못하면 국민의힘은 희망이 없다"고 했다.

또 "현실감각 없는 사람은 정치하면 안 된다. 아예 현실감각을 상실한 사람한테 지역위원장씩이나 맡기면 어떡하나?"며 "이 친구, 앞으로 계속 사고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이 지금도 개혁을 하지 못해 맹탕이라면서 "이런 일 하나 정리 못 하면 그냥 망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이 보다 나은 방향으로 변하겠다는 의지는 김 위원장같은 정치인들을 솎아 내느냐 마느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