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근 의원 "산업부, 한전, 한수원 등 공공기관 해킹시도 5년간 1만건 넘어"
구자근 의원 "산업부, 한전, 한수원 등 공공기관 해킹시도 5년간 1만건 넘어"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0 13:32:17
  • 최종수정 2020.10.1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와 공공기관·민간 회원사 대상 사이버공격 시도 탐지 건수가 최근 5년간 1만 2839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 업무를 관장하는 코트라를 겨냥한 사이버공격이 공공기관 중 가장 많았으며,  국가 전력과 발전, 원자력 등 11개 핵심시설에 대한 해킹 시도도 254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이 산업부에서 받은 '사이버공격시도 현황 및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 취약점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올해 6월까지 산업부 등 정부 기관과 산하 공공기관, 민간회원기관의 보안장비에 탐지된 사이버공격 시도 건수는 총 1만2839건으로 집계됐다.

사이버공격에는 홈페이지 공격, 악성코드 감염, 서비스 거부 공격 등이 포함된다.

연도별로는 2016년 3천725건, 2017년 3천25건, 2018년 2천582건, 2019년 2천488건에 이어 올해는 6월까지 1천19건의 사이버공격 시도가 발생했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40곳 중 사이버공격이 가장 많이 집중된 곳은 1천327건을 기록한 코트라였다.

뒤이어 한국산업기술시험원(765건), 한국에너지공단(725건), 한국가스공사(561건), 한국수력원자력(364건), 강원랜드(365건), 한국전력(203건) 등이 해커들의 주요 타깃이 됐다.

특히 발전사와 전력, 원자력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하고 산업에 중요한 핵심 정보통신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 건수가 총 2천542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핵심 기반시설에는 한전, 전력거래소, 발전 5개사, 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전력기술, 한수원 등 총 11개 국가 에너지 관련 기관이 포함된다.

구자근 의원은 "산업부 산하 무역 및 에너지 핵심 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이 줄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 11개 핵심 공공기관에만 수행하는 기술 지원의 대상 기관을 확대하고 사이버 안전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