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요미우리 "한국 국정원의 '위임통치' 說, 김여정의 訪美 작업 위한 포석이었다"
日 요미우리 "한국 국정원의 '위임통치' 說, 김여정의 訪美 작업 위한 포석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부가 美 대선 전 北 김여정의 訪美 중개를 도모"
日 유력 일간지 요미우리신문(讀賣新聞) 7일 보도...韓 "사실 아니다"
1
김여정 조선로동당 제1부부장.(사진=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오는 11월로 예정된 미국 대통령선거 실시 전(前)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의 방미(訪美) 중개를 도모했다는 주장이 일본에서 제기됐다.

일본의 유력 일간지 요미우리신문(讀賣新聞)은 7일 〈김여정 방미 중개를 도모하다…한국, 미국 대통령 선거 전: 폼페이오 방한 안 해 시한(時限) 만료〉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한 신문은 해당 기사에서 한국 정부가 미·북 비핵화 회담 재개를 위해 미국 대선 직전 미·북 간 정상급 회담 개최를 검토했지만,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조선로동당 제1부부장인 김여정이 김정은을 대리하는 방식으로 미·북 간 대화 재개 방안을 모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지난 8월20일 한국의 국가정보원이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여정에 의한 ‘위임통치’ 등을 언급한 것도 김여정의 방미를 위한 사전 작업이었다는 주장을 한·미·일 협의 소식통의 견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서 ‘신형(新型) 코로나바이러스’(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데에다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방한이 무산되면서 “현실은 절망적인 형세”라고 덧붙였다.

신문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한국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