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국정감사]민주당-외교부,북한군 피살 공무원 친형 증인 채택 거부
[외통위 국정감사]민주당-외교부,북한군 피살 공무원 친형 증인 채택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힘 “정부 부처와 민주당, 주요 증인·자료 제출 거부해 국정감사 진행 어려워”
외통위 국정감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사진=MBC)
외통위 국정감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사진=MBC)

국민의 힘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외교부 등이 주요 증인과 자료 제출을 거부해 국정감사 진행이 어렵다고 성토했다.

국민의 힘 외통위 간사인 김석기 의원은 “정부가 정책 수행을 잘못하는 점을 지적해서 바로잡는 것이 국정감사 중요한 목적 중 하나이며, 이를 위해 정부에 자료와 증인 요청을 많이 했지만 하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런 식으로는 국정감사를 진행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해수부 공무원이 처참하게 살해되고 시신이 소각당했다. 유가족들이 이에 대해 대통령에게 편지쓰고 친형이 돌아가신 분 명예회복 위해서 유엔이 공정하게 조사해달라고 했다”며 “형님이 국정감사에 직접 나와 증언을 하기로 했으나 묵살당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해외 동포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외교부가 새로운 임기제 사건사고 담당 영사 제도 채택해 현재 54명이 해외에 나가있다고 한다. 그래서 이 사람들이 그 자격을 제대로 갖추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전공분야, 과거 주요 경력을 물었는데 (외교부가) 자료 제출 거부했다"고 했다.

또한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장관 딸의 비자발급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해 증인요청했지만 역시 묵살당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윤미향 정대협을 대표하는 분이 지난 정부에서 외교부 당국자와 수시로 이야기 하고 위안부 할머니들한테는 이 내용을 전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와 관련된 분이 현재 외교부 국장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증인 채택이 거부당했다”며 “뉴질랜드 외교관의 성추행 관련 증인도 거부당했다”고 했다.

태영호 의원은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의 형님이 강경화 장관을 직접 만나길 원한다”며 “어제 유엔 인권사무소에 갔는데 유엔은 이 사건을 단순히 조사로 할 것인지 아니면 수사로 할 것인지를 물었다. 형님은 북한이 가입한 IMO와 WHO 같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이 왜 국제규약을 어기며 해상에서 표류 중인 사람을 구출하지 않았는지, 코로나 때문에 국경지역에서 접근자를 사살하는 것이 사실인지를 북한에 물어보길 원한다. 그런데 주무부처에서 만나주지 않으니 정부가 나서달라는 것”이라고 했다. 태 의원은 “형님이 국정감사에 나와서 증언을 하겠다는데도 발언할 자격을 주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