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외교 수장들, 잇따라 訪韓 취소..."文정권 모호한 외교 정책 탓" 분석
美·中 외교 수장들, 잇따라 訪韓 취소..."文정권 모호한 외교 정책 탓" 분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 이유로 訪韓 취소
이달 12일께 訪韓 계획 잡고 있던 왕이 中 외교부장도 일정 취소...訪日은 그대로 추진
전문가 평가..."한국의 전략적 가치는 일본의 종속변수 됐다" "미·중 사이 모호한 외교 정책이 문제" 등

마이크 폼페이오(56) 미 국무부 장관이 방한(訪韓)을 취소한 데 이어 왕이(王毅·67) 중국 외교부장 역시 이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던 방한 일정을 취소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과 왕이 부장 모두 예정된 방일(訪日) 일정은 그대로 소화하기로 해 ‘코리아 패싱’(한국 무시하기)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1
왕이(王毅·67) 중국 외교부장.(사진=로이터)

6일 일본 도쿄에서 개막한 미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호주)·인도 4개국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차 일본을 찾은 폼페이오 장관은 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예정된 방한 일정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해왔다.

방일(訪日) 일정 소화 후 한국과 몽골을 거쳐 미국으로 귀국하는 일정을 계획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7일 강 장관과 회담을 앞두고 있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이유로 일정을 변경한 것이다.

주한 중국대사관 측 역시 왕이 부장의 방한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왕 부장이 당초 예정된 일자에 방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왕 부장은 본디 이달 12일에서 13일 사이 방한을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왕이 부장은 이달 말 일본을 방문해 이번에 새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1) 총리를 예방(禮訪)할 계획이다. 이달 초·중순으로 예정돼 있던 방일 일정이 다소 늦춰졌을 뿐이다.

양대 강국의 외교 책임자들이 방일(訪日) 일정은 추진하면서도 방한(訪韓) 일정은 취소해버리는 일이 잇따르자 미·중 양국이 한국에 대한 전략적 가치를 낮게 평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쿼드’(Quad) 등으로 불리고 있는 미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호주)·인도 4개국 외무장관 회의는 현재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을 중심으로 한 반(反)중국 군사동맹적 성격을 지닌 국제 기구로의 변환기에 있다.

1
6일 오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일본 지요다구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회담을 하고 미·일 동맹을 강화해 나아갈 것을 상호 확인했다.(사진=로이터)

이와 관련해 기존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 8월31일 미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호주)·인도 4개국에 한국·베트남·뉴질랜드 3개국을 더해 ‘쿼드 플러스’를 언급하기도 했지만 외교부는 “(한국이 참여 중인 7개국 협의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경제 정상화 방안과 백신·치료제 공급 등을 논의해 온 다자 협의체”라며 “’쿼드’에 참여하라는 미국의 공식 요청도 없었다”는 표현으로 ‘쿼드’와 거리를 두는 듯한 입장을 밝혔다.

즉, 폼페이오 장관이 방한을 취소한 것은 친중(親中) 성향이 의심되는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가 현재 껄끄러운 관계에 놓여 있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왕이 부장이 계획하고 있던 방한 일정 또한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 일정에 맞춘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한국을 방문하지 않기로 한 만큼 왕 부장 역시 굳이 한국을 찾아야 할 이유가 없기에 방한 일정을 취소한 것이라는 견해도 제시됐다.

이에 대해 이성현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미·중 갈등 속에서 한국의 가치가 (일본의) 종속변수로 하향 조정되고 있는 건 아닌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분석했고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중국은 미·중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택한 한국을 한미동맹의 약한 고리로 보고 있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스가 총리를 예방한 폼페이오 장관은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 재임 중 미·일 관계를 위해 지대한 공헌을 했다”며 “미·일 관계는 지역 안전보장의 초석”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스가 장관은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의 초석인 미일동맹을 한층 강화해 나아간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계속해 미·일 양국이 국제사회를 선도해 가기를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