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계몽군주” 비판에 유시민 “내 비유가 고급스러워?” 궤변도 이 정도면 병
“김정은 계몽군주” 비판에 유시민 “내 비유가 고급스러워?” 궤변도 이 정도면 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자우환이라고, 배운 게 죄다”
“독재자지만 업적 남긴 계몽군주 많다”
“나를 비판하는 부류, 2500년전이었으면
소크라테스도 고발했을 것”
유튜브 방송 다스뵈이다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북한 김정은을 “계몽군주”라고 비유한 것에 대한 여론의 비판이 이어지자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보다”라고 강변했다.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에 대해 “2500년 전이었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나와 “옛말에 식자우환(識字憂患ㆍ글자를 아는 것이 오히려 근심된다는 뜻)이라고, 배운 게 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계몽 군주라고 말한 게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이 많은가보다”라며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2세, 오스트리아의 마리아 테레지아 등 계몽군주로 일컬어지는 인물들이 모두 독재자이지만 긍정적인 업적을 남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독재자지만 (김정일의 아들이라는)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자기 뜻이 어디에 있건 상관없이 전제군주가 된 사람”이라고 했다. 아울러 “과거 계몽군주라는 사람들도 자기가 통치하는 제국을 조금 더 오래 잘 해먹으려고 개혁 조치들을 했던 것”이라며 “(북한이 개혁을 하는 것이) 우리 민족에게는 안 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취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고무·선동할 목적으로 (김정은을 계몽군주라고 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김정은에게 계몽군주가 되라고) 고무·선동하는 것은 민족의 이익에 보탬이 되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이에 김어준씨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은 저쪽 한곳에 몰려 있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예수님 말씀에 따르면 말씀이 다 씨를 뿌린다고 해서 그것이 옥답(沃畓·기름진 논)에 떨어지는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발언은 옳지만 비판하는 쪽의 소양이 부족해 이해를 못 했다는 취지의 억지 논리를 펼친 것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10·4 남북공동선언 13주년 기념 행사 토론회에서 북한 김정은의 사과에 대해 “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그 이면에 세계관, 역사를 보는 관점 등이 있을 것”이라며 “‘이 사람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 조절을 하는 거냐, 아닌 거냐’ (하는 질문을 받는데) 제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여론에서는 ‘궤변론자로 굳어진 유 이사장은 이제 본인이 되겠다고 말한 어용지식인으로서 손색이 없다’는 취지의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히 ‘계몽’이 지식수준이 낮거나 인습에 젖은 사람을 가르쳐서 깨우친다는 사전적 의미를 가진 만큼, 평소 대중을 바라보는 유 이사장의 시선이 드러났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