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청이” “거짓말쟁이” “최악의 대통령” “공산주의자” 트럼프-바이든, 첫 대선토론서 격렬하게 맞붙다
“멍청이” “거짓말쟁이” “최악의 대통령” “공산주의자” 트럼프-바이든, 첫 대선토론서 격렬하게 맞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분 간 막말과 인격모독 난타전
첫 미 대선TV토론(폭스뉴스)
첫 미 대선TV토론(폭스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의 첫 TV 토론회가 29일(현지시간) 개최됐다.

이날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 홀에서 약 1시간 30분 간 진행된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대법관 지명자와 코로나 바이러스, 경제, 바이든의 아들 문제에 이르기까지 격렬하게 맞붙었다. 이들은 상대방의 발언에 끊임없이 끼어들면서 모욕적 언사도 서슴지 않았다.토론은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 연방대법관 후임으로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지명한 문제로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선거에서 이겼다. 선거는 결과가 있다. 우리는 상원을 가지고 있고 백악관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는 경이로운 후보자를 가지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그녀를 존경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은 “우리는 선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며 대선 이후 지명 주장을 고수했다.

이어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우위 대법원을 구성해 전국민의료보험인 오바마케어를 위헌으로 만든 뒤 2000만 명의 미국인들에게서 의료보험을 없애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사적 건강보험을 없애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바이든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을 향해 “당신의 당(민주당)은 사회주의로 가길 원한다”고 했다. 바이든은 “나는 현재 민주당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처와 오바마케어를 폐지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베니 샌더스의 사회주의 “공약”을 받아들였다고 비난했다. 또한 바이든이 자신의 주장을 고집했을 때 “당신은 좌파를 잃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지능과 유세에 모여든 군중의 숫자를 가지고 공격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을 “거짓말쟁이” “광대”라고 부르며 그의 입을 막으려고 했다. 심지어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입 좀 닥쳐줄래”라고 했다. 바이든은 “여러분 이 광대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고 계십니까?”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47년 공직기간 동안 무엇을 했느냐고 질타했고 팬데믹 동안 미국을 감옥과 같은 곳으로 만들기를 원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을 향해 “당신에게는 똑똑한 면이 전혀 없다”고 쏘아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과 우크라이나 버미사와의 관계를 지적했다. 바이든은 헌터가 잘못한 일은 없으며 그는 그의 아들이 마약 중독을 극복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아들 보가 2015년 암으로 사망하기 전까지 군대에서 복무한 것에 대해 열정적으로 말을 이어갔다. 바이든은 “내 아들은 이라크에 있었다. 그는 그곳에서 일 년을 복무했다”며 “그는 루저가 아니다. 그는 애국자다. 그리고 그곳에 남은 사람들은 영웅이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다른 아들에게로 화제를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 정말인가? 당신은 지금 헌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느냐?”고 했다. 바이든은 “나는 보 바이든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보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 나는 헌터만 알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를 향해 거듭 “당신은 47년 (공직기간)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바이든은 트럼프를 향해 “미국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응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두 후보는 여러 가지 토론 주제에서 끊임없이 서로의 말에 끼어들었으며 이는 정책의 차이보다는 증오에 가까웠다”고 지적했다.

사회자 월러스는 트럼프가 상대방의 말에 끼어드는 등 토론의 규칙을 따르지 않는다고 여러 번 주의를 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토론에서 주로 공세적 입장을 취했다. 이전 토론회에서 시간이 부족하거나 답변을 잘 하지 못했던 바이든은 이날만큼은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시절 경제를 부흥시키고 코로나19 팬데믹에 잘 대처한 것에 대해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년 6개월 동안, 탄핵 장난질에도 불구하고, 내가 한 것처럼 잘 한 대통령이나 행정부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은 트럼프 재임 기간 동안 미국이 더 약해졌고 병들었으며, 가난해졌고 더 폭력적으로 변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당신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폭력적인 군중을 꾸짖고 민주당이 이끄는 도시들에서 인종문제로 폭력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데도 법 집행을 촉구하지 않은 것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은 법과 질서를 원하고 요구하지만 당신은 그것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사회자 월러스는 바이든에게 포틀랜드 오레건의 시장에게 폭력을 중단시키기 위해 방위군을 투입하는 것을 왜 요청하지 않았는지에 관해 질문했다.

바이든은 “나는 현재 공직에 있지 않다”며 “폭력은 반드시 법에 따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월러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오늘밤 당신은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무장 단체들을 규탄하고 그들에게 물러날 것을 요청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겠다”면서도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 보수주의 단체)여, 뒤로 물러서서 기다리세요. 그러나 내가 말하는데, 안티파와 좌파들에 관해서는 누군가가 반드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고 했다.

바이든은 “안티파는 하나의 사상이지 단체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안티파는 행동이나 이데올로기 이상’이라고 주장했던 FBI 국장 크리스토퍼 레이의 발언을 인용했다.

가장 최근의 WSJ과 NBC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8%p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

미국의 펜실베니아, 미시건, 미네소타 등 많은 주에서는 이미 선거가 진행되고 있다. 미국 전역에서 거의 130만 명의 사람들이 이미 메일이나 개인적인 투표 형식으로 선거를 치뤘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