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피살 실시간 파악하면서 無대응?...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었다"
국방부 "北피살 실시간 파악하면서 無대응?...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었다"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30 11:17:57
  • 최종수정 2020.09.3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우리 국민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30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첩보처리 과정의 이해 없이 군이 마치 CCTV를 보듯이 실시간에 모든 사실을 파악하고 있으면서도 아무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보도한 일부 매체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북측이)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들은 단편적인 여러 조각첩보들을 종합 분석해 얻은 결과이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후에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군의 민감한 첩보사항들의 무분별한 공개나 임의 가공 등은 우리 군의 임무 수행에 많은 지장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안보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들께 오해와 불안을 드리는 무분별한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오보 대응 등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전날인 29일에도 북한의 우리 국민 피살 당시 '사살'을 언급하는 북한군 교신내용을 우리 군이 감청으로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우리 군이 획득한 다양한 출처의 첩보 내용에서 '사살'을 언급한 내용은 전혀 없다"면서 "'사살'이라는 내용으로 유관기관과 즉시 (첩보를) 공유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