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실종 공무원, 월북 사실로 확인돼"...출처는 못 밝혀
與 "실종 공무원, 월북 사실로 확인돼"...출처는 못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것에 의하면 대화 정황 들어 있다"...軍이 배 안 내용물 외 추가 증거 확보했다고 주장
앞선 사체 소각 관련 발표에는 "북측 주장이 있고, 우리는 첩보 기초 판단...협력적 조사 필요"
與, 진상규명활동 한다는 방침...앞서 靑이 北과의 공동조사 추진한다는 방침 밝히기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증./사진=연합뉴스<br>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실종 공무원 이모 씨의 공무원증.(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서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우리 공무원의 월북 시도가 사실로 확인돼 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 남북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28일 오후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해당 위원회 위원장인 황희 민주당 의원은 “한미 연합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의 팩트 중심으로 분석되고 있다”면서도 “출처 등에 대해서 더 이상은 밝힐 수 없음을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것에 의하면 대화 정황이 들어 있다”며 “구명조끼, 부유물, 신발만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그 이상의 내용을 갖고 국방부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회 간사인 김병주 민주당 의원도 북한 측 함정과 피살 공무원 간 대화내용을 군 당국이 파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와 군 당국 등은 지난 21일 해당 공무원이 실종된 이후 일관되게 월북 의사가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을 펴왔다. 실종 공무원 이모 씨의 유가족들과 동료들은 월북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국방부와 당국은 사건을 22일 저녁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발표는 사건 3일 뒤인 지난 24일 있었다. 당시 발표에서 국방부는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을 총살한 뒤 화형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했지만, 북한은 지난 26일 통일전선부 명의 문건을 보내 김정은의 사과를 전하면서도 사체가 아닌 부유물을 태운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황 의원은 “북측 주장이 있고, 우리는 다양한 첩보를 기초로 판단했다.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측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 협력적 조사가 필요하다”며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는 지켜보고 있다. 향후 국제사회 진입 여부에도 갈림길이 될 것”이라고 북한 협력을 촉구했다.

민주당에선 청와대, 국방부, 유가족 등과 협의해 진상규명 활동을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청와대에서는 지난 주말 북한과의 공동 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도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