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현안질의도 못하나...민주당 반대로 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채택마저 불발
긴급 현안질의도 못하나...민주당 반대로 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채택마저 불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방안 논의했으나 막판 조율 실패
민주당,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에 '대정부 긴급현안질의' 진행 요구받자 거부
민주당 "이미 상임위별로 질의가 이뤄졌다" vs. 국민의힘 "국회의 존재 이유"
국민의힘, 청와대 앞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1인 피켓 시위

국회에서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이 여야 간 이견으로 최종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대정부 긴급현안질의를 요청하자 정쟁의 장이 될 것이라며 반발했고, 이견을 좁히기 위한 여야 간 만남까지 무산됐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수석들의 만남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저녁까지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제반 논의를 긴밀하게 하고, 그게 진행되지 않았을 때 청와대 앞 시위든 광화문 앞 집회든 할 수 있음에도 그냥 들어가 버렸다"며 "저희도 아쉽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했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음에 따라 오늘 저녁에 만나기 어렵다는 점을 진작 민주당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긴급현안질의를 빼고 결의안 채택만을 내세운 데 대해선 "국민이 알아야 할 것은 야당이 질문을 통해 알려드려야 한다. 국회의 존재 이유는 그런 것"이라며 일축했다.   

여야는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방안을 논의해 왔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대정부 긴급현안질의도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하자 민주당이 난색을 표했다. 민주당은 "김정은의 사과 입장 표명으로 상황이 달라졌다"며 "이미 상임위별로 질의가 이뤄졌음에도 국민의힘이 추가 현안 질의를 요구하면서 장외투쟁에까지 나서는 것은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반발했다. 

김영진 수석은 "정쟁의 장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만드는 것은 적절치 않아 규탄 결의안부터 채택하고 현안 질의는 다음에 논의하자고 했으나 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너무 쉽게 (장외투쟁을) 선택하지 않았나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연 정의당은 오는 28일 국방부로부터 긴급 현안 브리핑을 받고, 남북 공동조사위 추진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각 당에 요청키로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