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계몽군주' 발언에 野 "현실 똑바로 봐야"...네티즌 "당신 가족 죽어도 계몽군주냐"
유시민 '계몽군주' 발언에 野 "현실 똑바로 봐야"...네티즌 "당신 가족 죽어도 계몽군주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우리 국민에게 총격을 가하고 사과의 통지문을 보내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치켜세우자 야권은 "현실을 똑바로 보라"고 비판했다. 특히 네티즌들은 "“당신 가족이 이런죽음을 맞이했어도 계몽군주라 말할거냐”, “제정신이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5일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채널에서 생중계된 '10·4 남북공동선언 13주년 기념행사 토론회'에서 김정은에 대해 “일종의 계몽군주로서의 면모가 있다”며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통 큰’ 측면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며 "김정은의 계몽군주화를 기대하는 건 자유지만, 현실은 똑바로 보시라"고 일갈했다.

김 교수는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원인 행위는 사라지고 사과, 생색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 한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통일부 장관은 두번 사과에 갑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 이였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고 꼬집했다.

네티즌들은 '누가 죽었다하면 시체를 이용해서 얼마나 많이 써먹었나' '자국민이 종살에 화염식을 당했는데 어떻게 이를수가 있는것일가 정말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맞나 아니면 김일성 주체사상을 공부한 주사파의 어쩔수없는 현실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한 네티즌은 '당신 가족이 이런죽음을 맞이했어도 계몽군주라 말한텐가'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유 이사장의 발언 이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포털사이트 급상승 검색어에는 ‘계몽군주’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