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하태경 "文, 공무원 피살 전 서면보고 받고도 구출 지시 안 했다"
野하태경 "文, 공무원 피살 전 서면보고 받고도 구출 지시 안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생명 보호가 국가의 첫번째 임무인데, 그걸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것"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대한민국 공무원 A씨를 총살하고 시신을 불에 태운 만행을 저지른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서면보고를 받고도 구출 지시를 안 했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25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 대통령은) 첫 보고를 우리 국민이 살아있을 때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진행자의 '공무원이 피살당하기 전에 대통령도 아셨느냐. 첩보 수준이지만 (보고를) 받았다는 건가'라는 질문에 "서면 보고를 받았다. 첩보도 신뢰할 만한 첩보인데, (보고받은) 시각이 22일 저녁 6시 36분"이라고 답했다.

하 의원은 "'서면보고하고 청와대에서 어떤 지시가 있었느냐, 구출하라는 지시가 있었느냐'고 (국회에서) 물었더니, '구출하라는 지시는 없었다, 구체적 지시가 없었다'고 했다"며 "군인은, 안보는 최악의 리스크를 염두에 두고 조치를 짜는 건데 거기서 군이 오판을 한 거다. 치명적 실수를 한 것"이라고 했다.

또 "(A씨가) 실종된 것을 알았다면 북한에 알려야 했다"며 "북한에 직접 말하기가 그렇다면 국방부가 '실종 사건이 일어났고,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고, 북한과 접촉도 시도 중'이라고 방송했어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국민의 생명 보호가 국가의 첫번째 임무인데, 그걸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군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3일 이상 첩보 분석(만 했다). 군이 군대가 아니라 첩보부가 된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